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대기 수요 85만명 빨아들였다

입력 2017-09-15 13:32:17 | 수정 2017-09-15 13:4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딥씨블루.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딥씨블루.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의 최종 예약판매량이 80만대를 넘어서면서 전작인 '갤럭시노트7'의 노트 시리즈 기록을 갈아치웠다

1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7∼14일 진행된 노트8의 예약 판매 신청 수량은 85만대로 집계됐다. 이는 노트7의 예약 판매 기록(38만대)의 2배가 넘는 수치. 노트8은 사전 예약 첫날인 7일 39만5000대를 판매해 노트7의 예약판매 기록을 하루 만에 넘어선 바 있다.

다만 예약 판매 수량은 이동통신3사별로 중복 집계한 것이 포함돼 실제 신청 건수는 이보다 적을 가능성이 높다.

노트8의 가장 인기 있었던 모델은 65%를 차지한 64GB 모델이었으며 256GB 모델은 35%의 비중이었다. 컬러는 미드나이트 블랙, 딥씨블루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예약 가입자 우선으로 개통을 진행하고 21일부터 일반 판매에 돌입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