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성진 사퇴로 숨통 튼 與 … 김명수 인준은 여전히 '난항'

입력 2017-09-15 14:44:10 | 수정 2017-09-15 14:51: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여당은 15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에 대해 "후보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향후 있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후보자가 국회의 결정을 존중해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안타깝지만 새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박 후보자의 용퇴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청문회를 통해 장관으로 이념과 신앙 검증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음에도 전문성 부족을 명분으로 부적절 채택을 한 국회의 결정을 납득하기 어렵지만 국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청와대와 박 후보자가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 만큼, 국회도 향후에 있을 김명수 후보자 인준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며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촉구했다. 김 후보자 인준은 현재 후보자의 이념편향성 등을 문제삼고 있는 야당의 극심한 반발에 부딪혔다.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에도 불구하고 김 후보자 인준이 국회의 문턱을 넘기는 여전히 어려울 전망이다. 자유한국당과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이 박 후보자 건과 김 후보자 건은 별개라고 선을 그었기 때문이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은 "박성진은 박성진이고 김명수는 김명수"라며 "이미 부적격 청문보고서를 통해 야3당 뿐 아니라여당조차 비호하지 못한 후보자의 사퇴를 협상에 이용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14일 논평을 통해 "박 후보자는 민주당의 사실상 합의로 부적격 판정이 난 상태인데, 박 후보자 건으로 김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의 건에 대한 거래나 지렛대로 활용할 생각은 그만두는 것이 옳다"며 두 건의 연계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