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관방장관 "北 미사일 도발 결코 용인할 수 없다"

입력 2017-09-15 08:04:24 | 수정 2017-09-15 08:04: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5일 북한이 홋카이도(北海道) 상공을 통과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 대해 "미사일 발사 등 거듭된 북한의 도발 행동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비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이날 오전 긴급 브리핑을 하고 "북한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며, 가장 강한 말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유엔 안보리, 그리고 한국과 미국,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대응할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과 안심을 확보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가 입수되자 곧바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대책을 협의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 수집에 전력을 기해 국민에게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하고, 일본 내 항공기·선박 안전확인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