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반기문, IOC 새 윤리위원장에 공식 선임

입력 2017-09-15 08:45:13 | 수정 2017-09-15 08:5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윤리위원장으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15일(한국시각) 공식 선출했다.

IOC 위원들은 페루 수도 리마서 열린 IOC 총회 이틀째 일정에서 반 전 총장의 IOC 윤리위원장 지명 안을 최종 승인했다.

반 위원장은 "어떤 조직의 성공을 위해 윤리는 꼭 필요하다"며 "이런 이유로 유엔에서 윤리 문화를 강화하고자 가능한 모든 일을 다 했고 투명성과 책임을 증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IOC 윤리위원장으로 일하기에 부족하지만, 스포츠의 헤아릴 수 없는 잠재력을 활용해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도록 힘을 합쳐 나가자"고 덧붙였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반 전 총장의 윤리위원장 선출을 축하한다"며 "반 위원장은 유엔 사무총장 시절 엄격한 윤리 기준·진실성·책임감·투명성으로 헌신했다"고 밝혔다.

IOC는 "반 위원장이 2007~2016년 유엔 총장 재직 시절 가장 먼저 한 일이 윤리규정을 도입해 모든 직원에게 적용한 것"이라며 반 위원장의 업적을 소개했다.

IOC는 지난 6월 집행위원회를 열고 반 위원장에게 윤리위원장을 제안했고, 반 위원장은 이를 수락했다.

반 위원장의 임기는 4년으로 재선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