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싱 맞수' 골로프킨-알바레즈 11시 승부…"2010년대 진정한 대결"

입력 2017-09-17 09:33:27 | 수정 2017-09-17 09:4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복싱계 맞수 사울 알바레즈(27 ·멕시코)와 게나디 골로프킨(35 ·카자흐스탄)이 17일(한국시간) 승부를 겨룬다.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챔피언전이 열린다. 국내에서는 지상파 SBS TV가 오전 11시부터 생중계한다.

영국 메트로는 이번 경기에 대해 "골로프킨과 알바레즈의 경기는 2010년대 진정한 대결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골로프킨은 WBC ·WBA ·IBF 미들급 통합 챔피언이다. 37전 전승(33KO)라는 막강한 전적을 보유하고 있다. 알바레즈의 통산 전적 역시 51전 49승1무1패(34KO)로 뒤지지 않는다.

지금까지 알바레즈에게 유일하게 패배를 안긴 선수는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다. 이번 경기의 승자가 메이웨더의 뒤를 이어 차세대 황제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