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해줘' 서예지, 기지 발휘해 겁탈위기 모면

입력 2017-09-17 09:39:41 | 수정 2017-09-17 09:39: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해줘' 서예지가 조성하로부터 겁탈을 피하기 위해 기다려 달라며 겁탈 위기를 모면했다.

16일 방송된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는 임상미(서예지 분)가 자신을 겁탈하려는 백정기(조성하 분)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정기는 임상미를 향해 "자꾸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나 역시 방법을 바꿔야 할지도 모르겠다"며 임상미를 겁탈하려 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그러자 임상미는 "이제 알겠다. 영부님은 언제든지 절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걸. 그러니 이제 어디로도 도망가지 않는다. 이게 진짜 제 운명이라면. 차라리 제가 영부님을 진짜 받아들일 수 있게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라고 부탁했다.

이에 백정기는 "정말 그 말을 믿어도 되겠냐?"며 "열매가 잘 영글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백정기는 임상미에게 "여기서 상미양을 구해줄 사람은 오직 나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예지의 테마곡에 독보적인 음색과 감성의 화요비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지난 16일 공개된 OST ‘얼마나 눈물이 흘렀을까’는 학원 폭력으로 인한 오빠의 죽음, 이로 인해 정신을 잃고 무너진 엄마, 가족을 책임지지 못한 자책감에 사이비 종교에 빠져버린 아버지 등 매회 눈물샘이 마르지 않는 서예지의 슬픔이 투영된 마이너 발라드 곡이다.

본격 사이비 스릴러 ‘구해줘’는 구선원 감금을 자처한 채 ‘사이비 박살’ 기회를 엿보는 임상미와 이를 돕는 ‘촌놈 4인방’ 한상환-석동철-우정훈-최만희의 긴장감 넘치는 사이비 추격 작전, 또 다른 조력자인 기자 홍소린(전여빈)과 형사 이강수(장혁진)의 등장 등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