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성주, 주진우 저격에 묵묵부답 … 네티즌 "주진우의 블랙리스트에 이름 올랐다"

입력 2017-09-17 09:59:31 | 수정 2017-09-17 09:59: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송인 김성주가 주진우 기자의 MBC 파업 관련 공개 저격에 말을 아끼고 있다.

앞서 주진우 시사IN 기자는 지난 13일 MBC 사옥 로비에서 열린 파업 현장을 찾아 2012년 총파업 당시를 언급하며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면서 "김성주가 특별히 많이 잡았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덧붙였다.

주진우 기자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주진우 기자_한경 DB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진우 기자를 응원하는 네티즌들은 김성주가 현재 출연 중인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슈퍼리치2' 등 각종 시청자 게시판에 하차 요구 게시글을 올렸다.

한편에서는 "블랙리스트가 또 다른 블랙리스트를 만드는 것 아닌가", "김성주가 주진우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기자는 팩트만 전해라. 마녀사냥 인민재판 이게 당신들이 원하던 파업의 목적인가"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당시 김성주는 "회사에 다시 오기 전까지 파업 상황이 이렇게까지 심각한 줄 몰랐다"며 "동료들이 힘을 모으는 것도 중요하지만 올림픽 중계를 이끌어야 하는 상황도 중요하다"며 "(올림픽이 시작하기 전에) 파업이 끝나 내가 중간에서 빠지게 돼도 전혀 서운한 점은 없다”고 말했다.

1999년 MBC에 공채로 입사해 2007년 퇴사한 전 MBC 아나운서 김성주는 파업이 한창이던 2012년, 런던 올림픽 중계를 위해 프리랜서 신분으로 화려하게 MBC에 복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