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미연, 8년만에 단독공연 '원미연을 ONE하다' 성황리에 종료

입력 2017-09-17 10:12:04 | 수정 2017-09-17 10:12: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원미연 콘서트기사 이미지 보기

원미연 콘서트



가수 원미연이 8년만에 단독콘서트 ‘원미연을 ONE하다’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원미연은 지난 15일과 16일 양일간 하나투어 V홀에서 개최된 단독콘서트 ‘원미연을 ONE하다’를 성황리에 마무리 지었다.

신곡 ‘소리질러’ 발매 후 8년만에 단독콘서트를 연 원미연은 변하지 않은 음색과 탄탄한 가창력 뿐만 아니라 재치 있는 입담으로 또 한번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이날 원미연은 김동률의 작곡과 강수지의 작사로 이루어진 ‘다시는 내게’를 시작으로 데뷔 곡 ‘혼자이고 싶어요’, 김건모의 ‘첫인상’, ‘위로해주세요’, ‘이별여행’등의 무대를 펼쳤다.

이어 지난 4월 8년 만에 발표한 신곡 ‘소리질러’를 선보이며 눈물을 보이는 등 진정성 있는 무대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리며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15일과 16일 양일에 걸쳐 원미연과 함께 90년대를 풍미했던 스타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첫 회 공연인 15일에는 가수 박남정이 무대에 올라 변하지 않은 춤 실력을 선보였으며, 16일 오후 4시에는 원미연의 오랜 절친 강수지와 원조 싱어송라이터 가수 김원준,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보이스퍼가 무대에 올랐다. 마지막 공연인 16일 오후 7시 30분에는 방송인 정준하가 함께해 ‘정주나요’를 선보이며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원미연은 “무대가 그리웠고, 팬들이 그리웠다”라며 “엄마가 되어보니 내 아이가 그렇게 예쁘고 사랑스러울 수가 없다. 그런데 지금 내 눈에 관객들이 그렇게 보인다. 너무 예쁘고 사랑스럽다”고 전하며 오랜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원미연은 1985년 대학가요제에 입상했으며, 89년 1집 음반 ‘혼자이고 싶어요’를 발표한 후 인기가수 반열에 올랐다. 1991년 ‘이별여행’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면서 유명세를 치렀으며 현재까지도 라디오 방송 등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후 2009년까지 꾸준한 음반 활동을 해오며 지난 2012년에는 MBC 드라마 천사의 선택 OST로 참여한 ‘위로해주세요’로 다시 한 번 실력을 입증했다. 또한 지난 4월 3일에는 신곡 ‘소리질러’를 발매해 활발한 활동을 전개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