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소기업 2곳 중 1곳, 추석 자금사정 곤란…상여금 지급↓

입력 2017-09-17 11:03:50 | 수정 2017-09-17 11:0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소기업의 절반 가량이 올 추석연휴 때 자금 사정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114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17년 중소기업 추석자금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 46%는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했다.

자금조달 곤란 원인(복수응답)은 '매출감소'(69.1%)가 가장 많았다이어 '판매대금 회수지연'(37.7%), '원자재 가격 상승'(23.1%) 순이었다.

'매출감소' 응답은 '서비스업(도소매업 제외)'이 78.3%, '수출기업'이 71.6%로 상대적으로 높게 집계됐다. 올 초부터 본격화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원자재 가격 상승' 응답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도 특징이다. 작년보다 산업용 원자재 가격이 크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추석 자금 확보 계획으로는 '납품대금 조기회수'(46.6%), '결제연기'(40.0%), '금융기관 차입'(27.6%) 등이 꼽혔다. '납품대금 조기회수'와 '결제연기'는 각각 전년보다 19.8%포인트, 12.4%포인트 증가했다.

추석 상여금(현금) 지급 예정인 업체는 56.1%로 작년(61.6%)보다 줄었다. 추석 상여금 지급업체는 정률 지급 시 기본급의 56.0%, 정액 지급 시 평균 67만원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상여금(현금) 미지급 사유로는 '연봉제로 미지급'(16.1%), '경영 곤란 미지급'(10.4%)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은 대체휴일을 포함한 열흘의 추석 연휴 중 평균 7.6일을 휴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조사업체의 35.6%만 올해 추석에 10일 전체를 휴무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