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한국당 미국방문단 '전술핵 배치 설득 실패' 황당"

입력 2017-09-17 11:19:26 | 수정 2017-09-17 11:19: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자유한국당 방미의원단이 국가안보를 정략적으로 국내정치용, 무책임한 심리전의 대상으로 삼았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북핵위기대응특위 방미의원단 단장을 맡은 이철우 최고위원은 16일 방미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미국 국무부는 전술핵 재배치 논란과 관련해 '현재 전술핵 재배치는 어려움이 많다. 핵우산을 믿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이어 “당장 전술핵 재배치를 결정하기는 쉽지 않은 것 같다”면서 “미국에서도 한국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 국민의 뜻을 미국에 알렸다는 것이 방미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에 대해 "한국당은 구태정치 벗어나 새로운 국가안보전략 논의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 미국방문단이 방미 성과로 '전술핵 배치 설득에 실패했다'고 자인한 황당한 행태를 보여줬다"면서 "참여정부 당시에도 방미단을 꾸려 미국조야 인사를 만나 국가 외교정책을 정략적으로 비판하며, 결과적으로 한미동맹에 균열시킨 당시 야당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고 전했다.

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 이미지 뱅크

김 대변인은 "전술핵 배치는 북한 핵을 용인한다는 전제하에 이루어지는 것으로, 깊은 외교안보전략에 대한 고려 없이 1000만명 서명운동 역시 국민들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면서 "국가안보를 지방선거운동 전술로 이용하는 모습은 전형적인 구태정치"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미국정계와 국제사회의 핵확산 방지라는 상황과 변화를 전혀 읽지 못하고, 핵확산을 초래할 전술핵 배치를 해달라고 애걸하는 한국당의 치기어린 행동은 중단돼야한다"면서 "이제라도 한국당은 변화하는 국제 환경에 맞는 진지한 국가안보전략을 세워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을 찾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