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공지영과 정의사제 신부의 법적공방…이목사 진실은?

입력 2017-09-17 13:57:45 | 수정 2017-09-17 13:59: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싶다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6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블랙리스트 작가와 전직 천주교 사제 간의 법정공방으로 출발한 한 복지시설의 운영에 관한 상반된 주장을 검증하고,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살아온 것으로 사회적 명성을 쌓고 존경을 받아온 전직 사제와 여성 목사의 진실을 파헤쳐 큰 화제를 모았다.

2015년 7월, 소설가 공지영 씨와 전직 천주교 신부 김씨 간에 고소 사건이 불거졌다.

평소 독실한 천주교 신자로 잘 알려져 있던 유명 작가와 전직 사제 간의 진실 공방은 세간의 이목을 끌었고, 두 사람 모두 평소 사회 문제에 발 벗고 나섰던 일명 블랙리스트 작가와 정의구현사제단 신부였다는 점에서 논란은 컸다.

한편 김씨는 면직이 부당하다며 교구를 고소했고 교구는 이례적으로 김씨의 면직 사유를 공개하기까지 했다. 누구보다 사회적 약자의 편에 서서 세상의 빛이 되고자 했던 것으로 알려진 김 씨. 그런 그가 왜, 신부라는 자격을 잃고 법적 공방을 펼치며 구설수에 오르게 된 걸까.

공개된 김씨의 면직 사유는 놀랍게도 천주교 사제가 반드시 지켜야 하는 십계명 중 제 6계명인 ‘간음하지 말라’는 계명 위반이었다.

면직 사유서에 등장한 추문의 주인공은 이씨. 현재 김 전 신부와 함께 장애인 복지 센터를 운영하는 이 여성은 이른 바 한국의 마더 테레사라는 이름으로 이미 언론에도 수차례 소개되었고, 입양아를 키우며 장애인을 섬기는 개신교 여성 목사로 SNS상에서도 이미 이름을 날리고 있었다. 과연 그녀와 김 전 신부는 어떤 관계인가.

두 사람은 천주교 사제와 장애인을 위해 봉사하는 미혼모로서 처음 만났고 김 씨가 면직된 후 에는 함께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이 시설과 관련한 의혹들에 대해 제보가 이어졌다.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것뿐 아니라 이 목사의 행적에 문제가 있어왔다는 주장. 심지어 미혼모라는 신분으로 입양아를 키우며 25년 동안 장애인을 섬겨 왔다고 주장하는 이 목사의 삶이 전부 거짓일 거라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Q: 첫째 아이가 입양된 지 얼마 만에 (24시간) 어린이집으로 온 거였어요?

“10일 정도 됐었던 것 같아요, 10일 정도. 왜냐면 배꼽이 떨어지기 전에.. 어린이집에서 떨어졌으니까. 어느 날은 본인이 TV에 나가야 하는데 아이들 자료가 있어야 된다. 그러니까 아이들 앨범을 만들어 와라...” - 이 목사의 입양아 실제 양육자 인터뷰 중

“항상 그 여자 만나려고 장애인이 모는 BMW가 그 앞에 대기해 있어요.”
- 제보자 인터뷰 중

이 목사가 늘 자랑하던 입양아들은 실제로 남의 손에 길러지고 있었으며 장애인, 비장애인 할 것 없이 사랑을 빙자하여 후원금 명목으로 돈을 뜯어냈다는 것이다.

모든 것이 세상에 알려져 있는 이 목사의 모습과는 전혀 달랐다. 그녀를 천사목사라 칭하던 수많은 신문과 방송 기사, 그리고 SNS에서 그녀를 찬양하고 응원하던 수많은 사람들의 목소리가 모두 거짓인가?

실제로 두 사람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평생 봉사와 희생을 해왔”고 “좋은 곳에 쓰기 위해 후원을 받아 실제로 좋은 곳에 썼다”며 제기된 모든 의혹들을 부인하고 있다.

“저는 장애인 복지 지금까지 18살 때부터 해 오면서 월급 한 푼 받아 본 적도 없고, 이걸 통해서 제가 수입을 얻어 본 적도 없고 이렇게 살아본 적이 없는 사람이에요” - 이 목사 인터뷰 중

과연 무엇이 진실인 걸까?

그들은 정말, 그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억울하게 누명을 쓴 천사목사와 정의사제인 걸까?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복수의 제보자를 통해 두 사람의 음성이 담긴 녹취 파일과 메시지 내용 등을 입수했다. 수차례 언급되는 전 국회의원들의 이름과 이 목사의 은밀한 돈벌이에 대한 비밀. 파일 속 내용들은 매우 충격적이었다.

“뭐 X값이라 해가지고 2백, 3백만 원씩. 개가 수금하러 돌아다녔는데 그걸 말하는 사람이 없어요.” - 제보자 인터뷰 중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도대체 이들이 운영하는 시설 안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것인지와 그동안 무보수로 봉사해 왔다는 이 목사가 어떻게 수많은 부동산 재산을 축적할 수 있었는지 실체를 공개했고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