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립유치원 집단 휴업 무산…18일 정상 운영

입력 2017-09-17 14:07:53 | 수정 2017-09-17 14:22: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소속 사립유치원 원장 등은 지난 11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재정지원 확대와 국공립 유치원 증설 정책 폐기를 주장하는 집회를 열었다.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소속 사립유치원 원장 등은 지난 11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재정지원 확대와 국공립 유치원 증설 정책 폐기를 주장하는 집회를 열었다. / 사진=한경 DB


오는 18일 예정됐던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이 사실상 무산됐다.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사립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내에서 휴업 강행을 주도해온 투쟁위원회는 활동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유총은 17일 전국 16개 시·도(세종시 제외) 지회 가운데 14개 지회가 18일 유치원을 정상 운영하기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최성균 한유총 사무국장은 "전날 입장을 정한 12개 시·도 외에 부산과 경남이 추가로 휴업 불참을 결정했다"며 "전북과 강원지회도 의견을 듣는 중"이라고 말했다.

전날 한유총은 서울·대구·광주·대전·울산·경기·충북·충남·전남·경북·제주 등 11개 지회장과 인천지회 회원 75%가 18일 유치원을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강경파였던 한유총 투쟁위는 추이호 위원장이 위원장직 사퇴와 한유총 탈퇴 의사를 밝히면서 사실상 활동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아직 휴업을 주장하는 지회·분회가 있어 지역별로 18일 휴업하는 유치원이 일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윤성혜 투쟁위 언론홍보팀장은 "휴업과 관련해서는 이제 (투쟁위가 아니라) 각 지회·분회별로 움직이고 있는데 지금 상황으로는 경기·인천지역의 경우 예정대로 휴업할 것"이라며 "정확한 휴업 참여 규모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정용기 인천지회장은 "서울, 경기, 인천지회 모두 휴업을 하지 않고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 경기, 인천지회는 휴업일로 예정됐던 18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학부모를 중심으로 집회를 열어 국공립유치원 수준의 재정지원을 요구할 예정이다.

앞서 한유총은 사립유치원 누리과정 지원금 인상과 국공립유치원 확대 중단, 설립자 재산권 존중을 위한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 개정 등을 요구하며 18일과 25∼29일 두 차례 집단휴업을 예고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