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밥차남’ 온주완, 최수영에 다정눈빛 ‘스윗보스’ 여심저격

입력 2017-09-17 14:27:07 | 수정 2017-09-17 14:2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밥상 차리는 남자기사 이미지 보기

밥상 차리는 남자



최수영-온주완이 요리공부를 빙자한 데이트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17일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연출 주성우/제작 ㈜김종학프로덕션, GNG프로덕션㈜)(이하 ‘밥차남’) 6회에서 최수영(이루리 역)-온주완(정태양 역)이 공방에서 머리를 맞대고 레시피를 공부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밥차남’ 5회에서는 루리와 태양이 한국에서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양은 루리에게 SC식품 메뉴개발 경진대회에 조수로 함께 출전해 줄 것을 부탁했고,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에 2차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후 태양은 루리에게 괌에서 돌아온 이유가 루리 때문임을 고백하면서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그러나 루리와 태양이 레스토랑에서 저녁식사를 하던 도중 신모(김갑수 분)-영혜(김미숙 분)와 마주칠 위기에 처하면서 두 사람이 무사히 핑크빛 꽃길에 안착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최수영-온주완의 알콩달콩한 투샷이 담겨있어 흥미를 유발한다. 두 사람은 식탁에 음식들을 펼쳐놓고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 머리를 맞대고 앉아 노트북으로 무언가를 검색해가며 진지한 눈빛을 빛내고 있는 최수영-온주완의 모습을 통해 두 사람이 ‘SC식품 메뉴개발 경진대회’의 3차대회를 준비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그러나 이어지는 스틸 속 최수영-온주완의 모습은 이전과는 사뭇 다른 모습. 진지하게 학구열을 불태웠던 모습이 무색할 만큼 달콤한 ‘데이트 모드’에 돌입한 것. 특히 온주완은 최수영을 향해 몸을 기울이고 그의 얼굴을 지긋이 바라보고 있는데, 온주완의 눈에서 마치 꿀이 뚝뚝 떨어지는 듯하다. 더욱이 온주완은 마치 최수영을 아기 다루듯 하며, 입술을 쭉 내밀고 슬며시 미소까지 지어 보이고 있다. 이처럼 다정다감한 온주완의 모습이 여심을 뒤흔드는 동시에, 두 사람이 ‘메뉴개발 경진대회’를 치르며 선보일 셰프-보조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MBC ‘밥상 차리는 남자’는 아내의 갑작스런 졸혼 선언으로 가정 붕괴 위기에 처한 중년 남성의 행복한 가족 되찾기 프로젝트를 그린 가족 치유 코믹 드라마. ‘주말 불패신화’ 주성우 감독-박현주 작가가 의기투합하고 최수영-온주완-김갑수-김미숙-이일화-심형탁-박진우-서효림이 출연하는 믿고 보는 주말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