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美 전술핵 설득 사실상 실패…與 "전술핵 주장 즉각 철회하라"

입력 2017-09-17 15:16:29 | 수정 2017-09-17 15:16: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은 17일 전술핵 재배치 요구와 관련해 미국 국무부로부터 부정적인 반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에 여당은 "한국당의 전술핵 주장은 무책임하다"며 "전술핵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북핵위기대응특별위원회는 이날 "이철우 위원장을 비롯한 6인의 방미 대표단이 워싱턴D.C.를 방문해 미국의 행정부 및 의회의 고위급 인사들을 만나 한국의 안보위기상황과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 국무부 등은 한국당의 전술핵 재배치 요구에 사실상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미국 국무부에서 한국민의 우려는 이해하지만 미국이 아직 비핵화 원칙을 견지하고 있고 역내 긴장고조에 대한 우려로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이 사실"이라며 "댄 설리번 공화당 상원 군사위원은 '전술핵 재배치에 중립적인 입장이지만 이번 면담을 통해 한국의 걱정을 훨씬 더 깊이 이해하게 됐다'고 했다"고 밝혔다.

밴홀런 민주당 상원의원은 민주당 원내대표와 동료의원에게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 한국민의 뜻을 전달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측은 "한국당의 미국행은 빈손 외교로 결론났다"며 "미국은 한반도에 전술핵을 재배치할 의사가 없음을 재차 확인해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의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대해 미국 국무부는 '핵우산을 믿어달라'고 답했다"며 "전술핵 재배치는 북핵 문제의 해결 방안이 아니라 한반도에 전쟁을 촉발할 수 있는 위험한 발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제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로 위기가 고조된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은 국제공조를 통해 북한을 압박하고 제재해야 할 때"라며 "전술핵 주장을 즉각 철회하기를 요구하며 한국당의 보다 성숙한 안보 의식으로 한반도 안보 위기 극복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