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 악연→남매 시작…또 '출생의 비밀'

입력 2017-09-18 08:18:34 | 수정 2017-09-18 09:27:08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금빛 내 인생기사 이미지 보기

황금빛 내 인생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박시후와 남매로 충격적인 재회를 했다.

지난 17일(일) 방송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6회에서는 서지안(신혜선 분)이 아버지 서태수(천호진 분)-쌍둥이 동생 서지수(서은수 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끝내 해성그룹에 입성하는 내용이 전개된 가운데 이를 통해 최도경(박시후 분)과 맞닥뜨리는 모습이 펼쳐져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지안의 해성그룹 입성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사랑하는 아버지 태수와 여동생 지수의 적극적인 만류가 있었지만 흙수저로 겪은 모진 풍파와 산전수전에 지친 그녀의 굳은 마음을 꺾을 수 없었다. 도리어 “우리 엄마 아빠 가슴에 대못 박는 거니까”라는 지수의 말처럼 두 사람에 대한 미안함에 한시라도 빨리 해성그룹으로 떠나고 싶어했다.

그런 가운데 도경이 합의금 2천만원을 지안에게 돌려주고자 그녀의 집까지 찾아왔다. 지안은 도경이 “돈 출처를 밝히면 모를까 절대 안 받아요”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이자 급기야 112에 연락하는 척 그를 겁줬다. 지안의 협박에 지레 겁먹은 도경은 “안 오고 안 한다고! 다신 절대 죽어도! 내 얼굴 볼 일 없을 겁니다! 징글징글합니다. 아주”라고 말하며 진저리 쳐 두 사람의 만남이 여기서 마무리될 수 있을지 관심을 높였다.

하지만 두 사람은 운명의 장난인지 충격적인 재회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6회 말미 자신의 집에 있는 지안을 보고 “너! 우리 집에 왜 왔어?”라고 말하며 소스라치게 놀라는 도경과 이에 경악하는 지안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한 것. 도경-지안의 관계가 더 이상 가해자-피해자라는 악연이 아닌 남매라는 새로운 인연으로 변모하게 됐다는 것을 암시하는 가운데 앞으로 두 사람이 해성그룹이라는 같은 공간 안에서 어떤 관계 변화를 만들어갈지 관심을 불러모았다.

여기에 지안의 해성그룹 입성과 함께 엇갈린 운명이 시작된 지안-지수의 모습, 딸을 향한 엇갈린 부성애-모성애로 갈등이 최고조로 치달은 태수-미정(김혜옥 분)의 모습, 지안을 자신들의 친딸 최은석으로 알고 있는 재성(전노민 분)-명희(나영희 분)의 모습 등이 더해져 앞으로 펼쳐질 ‘황금빛 내 인생’ 속 숨은 사연들과 이를 통해 파란만장하게 펼쳐질 스토리 전개에 호기심을 높였다.

특히 딸 지안을 향한 태수의 뜨거운 부성애가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태수는 지안이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가고 싶어요”라며 서럽게 눈물을 쏟아내자 왠지 모를 배신감과 충격에 한동안 영혼이 빠져나간 듯 망연자실했다. 그토록 믿었던 딸이기에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길 바랬던 태수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딸의 진심 어린 원망은 그의 가슴에 비수가 되어 꽂혔고 끝내 진실을 밝히지 못하는 태수의 휑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 한 켠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천호진은 딸을 향한 눈물 겨운 부성애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단숨에 감정 이입시켰다. 그는 딸의 차가운 외면에 두 눈에 차오르는 눈물을 애써 참아내다 결국 속으로 왈칵 쏟아내는 아버지의 절절함으로 시청자들의 코끝을 찡하게 했다. 특히 해성그룹으로 떠나는 지안의 뒤를 쫓아 죽을 힘을 다해 달려가지만 다리에 힘이 풀려 차가운 아스팔트에 쓰러지는 태수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그토록 사랑하는 딸을 붙잡지 못했다는 자책과 맞닥트리고 싶지 않은 현실에 슬픔을 억누르는 절박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처럼 스토리-연출-연기까지 모든 3박자가 들어 맞은 ‘황금빛 내 인생’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홀릭시키기에 충분했고 방송이 끝난 뒤에도 이를 인증하는 네티즌의 댓글 물결이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황금빛 내 인생’ 6회는 전국 29.7%, 수도권 29.7%를 기록, 독보적인 주말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으로 첫 방송 이후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해가고 있다. 시청률 30% 돌파를 목전에 둔 ‘황금빛 내 인생’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