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북핵 위기, 모든 옵션 테이블에 올리고 고려해야할 때"

입력 2017-09-18 09:28:05 | 수정 2017-09-18 09:28: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북핵 안보위기에 대해 "모든 옵션을 테이블에 올리고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북핵 관련 최고위원·국회의원 조찬 세미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이 벼랑끝 도발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우리의 압박과 제재는 더 단호하고 더 실효적으로 강화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찬 세미나는 비핵화 원칙, 전술핵 재배치론 등 북핵 위기에 대응방안과 국민의당 당론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안 대표는 "지금 한쪽 극단에서는 대북 지원을 얘기하고 다른 한쪽은 핵 독자개발을 얘기하고 있다"며 "이념이 아닌 냉정하고 실질적인 인식이 필요하다. 북핵은 게임 체인저 상황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옵션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고려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전략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며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리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단호한 의지를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우리는 단호한 압박을 통해 북한의 변화를 견인하고 평화를 이끌어야 한다"며 "오늘 세미나가 평화를 위한 유능하고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