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중기 "'군함도' 논란 반성…인정받지 못 해 아쉬움 커"

입력 2017-09-18 10:30:36 | 수정 2017-09-18 10:30: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송중기가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인 영화 '군함도'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송중기는 최근 부산국제영화제의 공식 매거진 '마리끌레르 BIFF Special'의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통해 "영화 흥행과 비평의 결과에 속상한 마음이 들기도 했지만, 그럴 때일수록 좀 더 객관적으로자기 반성을 먼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좀 더 잘했더라면 더 많은 관객에게 영화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인정 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그러면서도 "선배들과 교감을 나누며 '군함도'를 위해 보낸 모든 시간은 성장의 시간이었음을 확신한다"며 "앞으로 후회 없는 작품들로 (필모그래피를) 채우고 싶고, 기회가 된다면 다른 문화권의 현장도 경험해 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인터뷰와 함께 진행된 화보 촬영도 그는 매 컷 진중하게 임하며, 스태프들에 대한 배려와 더불어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송중기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BIFF Special'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