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출석한 문성근 "MB 블랙리스트, '일베' 수준…경악·개탄스럽다"

입력 2017-09-18 11:34:24 | 수정 2017-09-18 11:5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성근 MB 블랙리스트 사건 검찰 출석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문성근 MB 블랙리스트 사건 검찰 출석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문성근이 MB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문성근은 18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조사받기 위해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그는 “첫 번째는 경악스럽고, 두 번째는 개탄스럽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의 수준이 '일베'(극우사이트)와 같은 것이라는 의미"라며 "세계 만방의 그야말로 국격을 있는대로 추락시킨 것에 대해서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앞서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밝힌 ‘MB정부 시기의 문화ㆍ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건’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은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시로 여론 주도 문화·예술계 내 특정 인물·단체의 퇴출과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

국정원이 퇴출활동을 펼친 문화·연예계 인물은 총 82명으로 △문화계에서는 이외수, 조정래, 진중권 등 6명 △배우로 문성근, 명계남, 이준기 등 8명 △영화감독으로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등 52명 △방송인은 김미화, 김구라, 김제동 등 8명 △가수로 윤도현, 고 신해철, 김장훈 등 8명이 퇴출명단에 포함됐다.

2011년 국정원 심리전단은 문성근과 배우 김여진의 사진을 합성해 선정적인 자료를 인터넷에 유포한 사실이 밝혀졌다.

문성근은 블랙리스트 의혹이 드러난 이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8년 전부터 방송 출연이 안 된다는 것을 알았다"며 "제 통장에 돈을 보낸 사람들은 세무조사를 하더라"며 자신과 주변이 입은 피해 사례를 증언한 바 있다.

한편, 문성근에 이어 방송인 김미화는 오는 19일 10시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피해자 조사를 받을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