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른정당 "추미애 사과와 김명수 처리는 별건"

입력 2017-09-18 13:58:34 | 수정 2017-09-18 13:58: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바른정당은 18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과와 관련해 진정성이 와닿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박정하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추 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 이후 있었던 일련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으나 진정성보다는 정치적 계산이 여전히 앞에 있는 느낌이라 와닿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준에 대해서는 "적격이건, 부적격이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고 24일 이전에 본회의를 열어 처리해야 한다"면서도 "추 대표의 사과와 김 후보자에 대한 처리는 별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추 대표는 집권여당 대표라는 자리의 무게감을 늘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광주시에서 열린 최고의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 부결 직후 저의 발언으로 행여나 마음 상한 분이 있다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24일까지 대법원장 임명동의안이 처리되지 않으면 헌정사상 초유의 사법부 공백이 발생하는 만큼 오늘이라도 대법원장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고 조속히 본회의에서 처리되어야 한다. 야당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와 협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사과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