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양화동양행, 2000원 지폐 예약 폭주…서울올림픽 기념 주화 비교해보니…

입력 2017-09-18 16:39:26 | 수정 2017-09-18 16:39:26
글자축소 글자확대
2000원 지폐 예약 풍산화동양행 /사진=SBS 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2000원 지폐 예약 풍산화동양행 /사진=SBS 화면 캡쳐


평창 동계 올림픽 기념을 위한 2000원권 지폐가 발행을 앞둔 가운데 과거 서울올림픽 기념 주화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00원권 지폐 예약 접수를 받고 있는 판매대행사 풍양화동양행은 18일 현재 사이트 폭주로 접속이 불안정한 상태다. 이는 2000원권 지폐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방증한다.

한국은행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기 위해 2000원권 지폐 230만장을 발행한다. 지폐는 오는 11월 17일 발행되며 지난 11일부터 예약 접수를 받았다.

공식후원은행인 KEB하나은행을 비롯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IBK기업은행, 농협은행, 우체국 등 11개 금융기관과 판매대행사인 풍산화동양행에서 예약접수를 진행 중이다.

2000원권 기념 지폐는 1장 낱장형과 2장 연결형, 24장 전지형 등 3종류로 판매되고 있다. 발행량은 낱장형 92만장, 연결형 21만 세트(42만장), 전지형 4만 세트(96만장) 등 총 230만장이다. 판매가격은 낱장형이 8000원, 연결형은 1만5000원, 전지형은 16만8000원이다.

해당 지폐는 처음 발행되는 기념 지폐라는 이유에서 액면가에 비해 4배 높은 가격이다. 특히 24장 전지 형의 경우 예약접수를 받는 일부 은행에서는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과거 발행됐던 기념 부화 중 높은 가치를 가진 것들이 많았기 때문에 이같은 관심이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서울올림픽 당시 800만개의 기념주화가 발행됐지만 당시 많은 양의 주화가 발행돼 30년이 지난 지금 현재 액면가 2배 정도에 불과하다.

기념주화 매매업체 대표는 "금값은 그때보다 5배 이상 상승했는데, (서울올림픽) 금화가 현재 거래되는 가격은 2배 정도밖에 안 돼서…"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