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에 "죗값 받고 아들 안아줄 것"

입력 2017-09-18 17:25:41 | 수정 2017-09-18 17:25: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혐의기사 이미지 보기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혐의


남경필 경기지사는 18일 장남(26)의 필로폰 투약 사건과 관련, "아버지로서 너무나 안타깝고 참담한 마음이고 도지사로서 국민에게 죄송한 마음"이라고 심경을 고백했다.

남 지사는 연합뉴스에 "아버지인 제 몫이다. 제가 책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사건을 알게 된 뒤) 아들과 잠깐 통화했는데 아들이 미안하다고 했다. 긴 통화는 못 하고 들어가서 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들이 죗값을 치르고 더욱더 반성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당연히 있는 대로 죗값을 받고, 아들은 제 아들이니까 안아주겠다"고 했다.

남 지사는 구체적인 심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페이스북 글로 대신하겠다며 힘들어하기도 했다.

당초 19일 오후 귀국 예정이던 남 지사는 귀국 시간을 몇 시간 앞당겨 당일 오전 7시께 한국에 도착한 뒤 오전 10시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