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동철 "추미애 사과 대단히 미흡…김명수 인준 절차에는 응한다"

입력 2017-09-19 10:05:14 | 수정 2017-09-19 10:05: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9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유감표명에 대해 "대단히 미흡하다"면서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 절차에는 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추 대표의 유감 표명은 국민의당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 발언에 대한 사과 수준으로는 대단히 미흡하지만 현안이 산적한 정기국회를 방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 표결과 관련해 국민의당은 당론투표를 강제하지 않고 의원 개인의 자유투표 원칙을 고수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누차 밝힌대로 김 후보자가 사법부의 독립을 실질적으로 이룰 수 있는 사법 개혁의 적임자인지, 사법행정의 역량과 리더십을 갖췄는지 등을 기준으로 면밀히 따져보고 자유투표 원칙에 따라 의원 개개인이 헌법기관으로서 소신있게 투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당 뿐 아니라 다른 당들 역시 인사와 관련된 비밀투표에 있어서는 자유투표로 임할 것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은 다당제 시대이며 다당제는 시대의 정신"이라며 "양당제 하에 관행처럼 굳어진 표 대결식 구태정치는 이제 막이 내렸음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모든 인사과 관련된 비밀투표는 당론에 의해 강제되는 투표가 아닌 자유투표로 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전날 야당에 "국회의 무책임을 자문하는 과정에서 저의 발언으로 행여 마음 상한 분들이 계시다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사과했다. 앞서 추 대표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 부결과 관련해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당에 '땡깡', '적폐연대' 등의 표현을 사용해 야당의 반발을 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