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성용 전 KAI 대표 검찰출석…"오해가 있다면 성실히 답변하겠다"

입력 2017-09-19 10:04:47 | 수정 2017-09-19 10:0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하성용 전 대표가 19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이날 오전 하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경영 및 방산 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하 전 대표는 소환 예정 시각(9시 30분)보다 조금 이른 오전 9시 17분께 출석했다.

지난 7월14일 검찰이 경남 사천 본사 등을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하면서 KAI 경영비리 수사를 본격화한 이후 하 전 대표가 직접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 전 대표는 조사실로 들어가기 전 '분식회계, 채용비리 등 의혹으로 KAI가 비리의 온상처럼 언급되고 있는데 경영자로서 책임을 느끼느냐'는 질문에 "오해가 있다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대답했다. 자신의 비자금이 정치권에 흘러들어 갔다는 의혹에 관한 질문에는 "그런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하 전 대표를 상대로 대규모 분식회계, 원가 부풀리기, 부정 채용, 비자금 조성 등 그간 KAI에 제기된 각종 경영비리 의혹 전반에 관여했는지를 캐물을 방침이다.

2013∼2017년 KAI 대표로 재직한 하 전 대표는 경영비리 혐의 전반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KAI가 고등훈련기 T-50, 경공격기 FA-50 등을 군 당국에 납품하면서 전장 계통 부품 원가를 수출용보다 높게 책정하는 방식으로 100억원대 이상의 부당 이익을 챙긴 의혹을 수사해 왔다.

또 KAI가 차세대 전투기(KF-X) 사업, 이라크 공군 공항 건설 등 해외 사업 등과 관련해 수익을 회계기준에 맞지 않게 재무제표에 선반영하는 등 수천억원대 규모의 분식회계를 한 정황을 포착해 금융당국과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하 전 대표가 연임을 목표로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분식회계를 직접 지시하거나 묵인했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KAI는 유력 정치인과 지방자치단체 고위 간부들의 청탁을 받고 부당하게 10여명의 사원을 채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채용 실무를 주도한 KAI 간부로부터 하 전 대표가 직접 유력 인물의 친인척을 채용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이 밖에도 하 전 대표는 측근 인사들이 퇴사해 차린 협력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도 받는다.

하 전 대표는 검찰의 방산비리 수사가 시작되자 7월 20일 "저와 KAI 주변에서 최근 발생하고 있는 모든 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검찰은 조사 결과에 따라 하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