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靑, 송영무-문정인 한 사람 손 들어주고 정리해야"

입력 2017-09-19 10:43:51 | 수정 2017-09-19 10:43: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은 19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문정일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의 갈등과 관련해 "청와대 안보라인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것으로 정부의 대북정책이 좌표를 잃고 헤매고 있음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수민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송 장관과 문 특보의 갈등은 정책의 방향을 정하기 위한 자유로운 토론이라기보단 안보불안에 떠는 국민들 앞에서 자유롭게 싸우는 모습으로, 도가 이미 한참 지나쳤다"며 "전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안보문제에 있어 밖에서만 다투고 있는 모습을 당장 끝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두 사람이 다투는 것을 정리하는 것이 최우선의 외교과제가 된 만큼, 청와대는 한 사람의 손을 들어주고 혼선을 정리해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정부가 어디로 갈 것인지 방향을 명확히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 역시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어제 송 장관이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며 "외교안보통일 라인의 갈등이 국민들을 불안한게 하는 만큼 하루빨리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장관은 전날 국회 국무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문 특보에 대해 "학자로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 특보로 생각되지 않는다. 상대 못할 사람"이라고 비판해 문재인 정부에서 대북관을 놓고 내부 갈등이 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