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보수野 "문정인, 북한 특보 수준…즉각 해임해야"

입력 2017-09-19 13:17:13 | 수정 2017-09-19 13:17: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진=한경 DB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야당은 19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즉각 해임할 것을 요구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대통령의 특보라는 사람이 북핵 동결과 한미동맹을 맞바꾸자는, 사실상 한미동맹 해체와 북한의 핵무장을 인정하는 발언을 계속 하는 것이 말이 되냐"며 "이런 사람을 대통령 옆에 두고 수시로 자문을 구하는 것 자체가 대통령의 외교안보 노선이 대화와 제재, 냉탕과 온탕을 오락가락하는 갈팡질팡 외교라인이 되는 원인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문 특보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갈등에 대해서는 "국방부 장관과 외교안보 특보가 서로 상대를 비판하고 개탄이라는 말까지 쓴다는 것은 이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의 자중지란이 어디까지 와있는지 짐작케 한다"며 대통령 주변의 외교안보라인의 인적쇄신을 촉구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문 특보를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총장은 "문 특보가 앞서 미국에서 한미 군사훈련을 축소하겠다는 발언을 해 국민들이 불안해했었다"며 "이후 국내에 와서 많은 분들이 사퇴를 종용했으나 (청와대가) 끝까지 문 특보를 보호했다"고 꼬집었다.

홍 총장은 이어 "대통령 특보는 도 강한 안보를 주장해야 할 사람인데, 얘기하는 것을 보면 소위 북한의 특보 수준"이라며 "대통령은 문 특보를 즉각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역시 이날 문 특보를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의 안보특보인 문정인 교수 발언은 정말 납득이 어렵고 한심한 수준일 뿐 아니라 정부 내 외교안보통 사이에서도 엇박자를 조장한다"며 "자유인의 입장에서 한 말이라고 했는데, 그러려면 대통령 특보를 바로 그만두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보를 그만두면 어떤 말을 하든지 간에 자유로운 의견으로 간주될 것이고 언론이나 국민이 관심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는 문 특보의 특보직을 빨리 박탈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송 장관은 전날 국회 국무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문 특보에 대해 "학자로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 특보로 생각되지 않는다. 상대 못할 사람"이라고 비판해 문재인 정부에서 대북관을 놓고 내부 갈등이 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관련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청와대는 송 장관의 국회 국방위원회 발언과 관련, 국무위원으로서 적절하지 않은 표현과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