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신양, '내 방 안내서' 출연 확정…10월 1일 스페인 출국

입력 2017-09-19 13:41:41 | 수정 2017-09-19 13:41: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박신양이 '내 방 안내서' 출연을 확정지었다.

SBS 측은 19일 "10월 방송 예정인 ‘내 방 안내서’(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의 마지막 촬영 주인공으로 박신양이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내 방 안내서'는 한국의 톱스타가 지구 반대편에 있는 해외 셀럽과 방을 바꾸어 5일간 생활하면서, 그 나라가 가진 테마를 느끼고, 그들의 철학과 생활 모습을 엿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두 달 이상의 장고 끝에 ‘내 방 안내서’ 출연을 결정한 박신양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될 촬영을 위해 오는 10월 1일 출국한다.

박신양과 방을 바꿀 주인공은 스페인 예술가 프란세스카 로피스(FRANCESCA LLOPIS)로 알려졌다.

프란세스카 로피스는 회화, 사진, 영화제작, 비디오 아트 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스페인의 대표적인 여성 설치 미술가로 현재 바르셀로나에서 거주하고 있다.

도시 문화를 대표하는 예술가인 프란세스카는 60대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열정적인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