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리브해 '초비상'…허리케인 마리아, 최고등급으로 격상

입력 2017-09-19 14:30:07 | 수정 2017-09-19 14:3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AP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AP


최근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카리브 해 인근을 휩쓸고 지나간 데 이어 마리아까지 세력을 급속히 확장하고 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마리아'가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격상됐다고 발표했다고 AP와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누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마리아는 시속 260㎞(160마일)의 최대 지속풍속으로 프랑스령 마르티니크 북쪽 70㎞ 해상을 지나고 있다. 현재 도미니카 동남쪽으로 25㎞ 떨어져 있으며, 시속 15㎞의 속도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NHC는 "마리아는 재앙적인 수준의 허리케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카리브 해는 최근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휩쓸고 지나간 데 이어 '마리아'까지 최고 등급으로 성장하면서 비상이 걸린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