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동철 "靑, 김명수 인준 국회 압박은 부적절" 비판

입력 2017-09-19 15:09:40 | 수정 2017-09-19 15:09: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9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과 관련한 청와대의 국회 압박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청와대와 여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잘못된 헌법재판소장 임명에 대한 국민의당의 정당한 문제제기를 무시하고 김명수 후보자가 아무 문제 없다는 듯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헌법에 규정된 국회의 사법부 수장에 대한 임명동의권을 무시한 발언과 압박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압력과 협박으로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을 찬성하게 하려는 것인지, 아니면 자존심과 모멸감을 자극해 오히려 부결을 의도하고 그 책임을 뒤집어 씌우려는 것인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유감스럽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 표결은 사법 독립, 사법 개혁, 사법행정 역량과 자질 세가지를 기준으로 의원 개개인의 자유투표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결을 위한 향후 본회의 일정 등은 이날 오후 예정된 국회의장과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논의된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어떤 압력과 압박에도 굴복하지 않고 의원 소신에 따른 자유투표 원칙을 견지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