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충주-경기 일부 지역, 동전 크기 우박 순식간에 '우르르'

입력 2017-09-19 16:00:51 | 수정 2017-09-19 16:0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19일 오후 충주, 의정부 등 일부 지역에 동전 크기 우박이 떨어졌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동안 충주 노은 28㎜, 제천 백운 33㎜의 많은 비가 내렸다. 충주 일부 지역에는 강한 비와 함께 지름 1∼2㎝ 크기의 우박이 5∼6분간 쏟아져 내렸다.

이에 제37회 전국장애인체전이 열리는 충주종합경기장은 순식간에 차오른 물이 제대로 빠져나가지 못해 경기장 일부가 물에 잠겼다. 이 때문에 대회 관계자들이 급하게 물청소를 하느라 한바탕 소동을 벌였다.

다행히 이날 종합경기장에서 예정됐던 경기는 이날 오전 모두 끝난 상태여서 대회 운영에 차질을 빚지는 않았다.

앞서 이날 오후 12시 50분께도 경기도 의정부시 용현동과 송산1동 일대에 우박이 내렸다. 지름 2㎝ 안팎의 우박으로 5∼6분간 쏟아졌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우박이 포함된 비구름대가 기상 레이더에 포착됐다고 예보한 바 있다.

의정부시는 농작물 등에 우박 피해가 있는지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