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문정인이 상왕인가…靑, 국군수장 공개 망신 줘"

입력 2017-09-19 16:52:21 | 수정 2017-09-19 16:52:2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청와대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해 '엄중 주의' 조치를 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19일 "60만 대한민국 국군의 수장인 국방부 장관을 공개 망신줬다"며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가 두 안보라인의 엇박자를 물밑에서 매끄럽게 처리하지 못하고 공개적으로 송 장관을 질책하며 결국 문 특보의 손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특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상왕이라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의 성급한 조치와 안이한 안보관이 군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국민의 불안을 키울까 우려한다"며 "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의 의견을 적극 존중하고 무책임한 발언을 쏟아내는 문 특보를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또 송 장관과 문 특보의 언쟁과 관련해 "지금의 안보 상황은 안보책임자들이 공개적으로 논쟁할 만큼 한가하지 않다"며 "서로 머리를 맞대도 부족한 시점에 서로를 비난하는 모습은 동네 아이들 싸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