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문정인이 상왕인가…靑, 국군수장 공개 망신 줘"

입력 2017-09-19 16:52:21 | 수정 2017-09-19 16:52:2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청와대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해 '엄중 주의' 조치를 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19일 "60만 대한민국 국군의 수장인 국방부 장관을 공개 망신줬다"며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가 두 안보라인의 엇박자를 물밑에서 매끄럽게 처리하지 못하고 공개적으로 송 장관을 질책하며 결국 문 특보의 손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특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상왕이라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의 성급한 조치와 안이한 안보관이 군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국민의 불안을 키울까 우려한다"며 "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의 의견을 적극 존중하고 무책임한 발언을 쏟아내는 문 특보를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또 송 장관과 문 특보의 언쟁과 관련해 "지금의 안보 상황은 안보책임자들이 공개적으로 논쟁할 만큼 한가하지 않다"며 "서로 머리를 맞대도 부족한 시점에 서로를 비난하는 모습은 동네 아이들 싸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