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최후통첩식' 발언에 美언론 분주…북한 대사 연설 보이콧

입력 2017-09-20 06:56:15 | 수정 2017-09-20 06:56: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 <자료사진>기사 이미지 보기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 <자료사진>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완전파괴", "불량국가" 등 초강경 대북 발언를 쏟아내자 미국 언론은 발빠르게 여러 분석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강력한 힘과 함께 인내심을 가지고 있지만, 만약 미국과 동맹국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보다 수위가 한층 높아진 데다 유엔 공식 연설에서 나왔다는 점에 미 언론은 주목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발언은 미리 준비한 연설을 통해서 나왔고, 분명히 사전에 예고돼 있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WP는 특히 '화염과 분노'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북 정권 제거에 대한 위협이었다면, '완전파괴'는 북한의 2500만 주민의 생명까지도 김정은과 함께 절멸에 처하게 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핵무기든 재래식 수단이든 간에 북한 전체를 쓸어버리겠다는 전례 없는 위협을 가하는 것"이라며 "엄청난 표현"이라고 분석했다.

미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완전파괴' 발언을 할 때 다른 유엔 회의장에서 국제 외교 정책을 논의하던 외교관들이 당황하면서 매우 놀라워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더불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공식 외교무대에서 또 다시 '로켓맨'이라고 지칭한 점에도 주목했다.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김정은과 대치하는 데 있어 극적인 레토릭(수사)이 갖는 힘을 확고히 믿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유엔총회에 함께 참석한 자성남 북한 대사는 다른 회원국 정상들의 기조연설을 지켜보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순서가 되자 돌연 자리에서 일어나 유엔총회장을 빠져나갔다.

자 대사는 NBC방송에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보이콧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연설 도중에는 북한 대표부 소속 실무진이 뒷자리에서 고개를 숙인 채 받아적는 모습만 수차례 카메라에 잡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