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뭉쳐야 뜬다' 한채아 "메이크업·거울보는 男 좋아하지 않아" 이상형 역시…

입력 2017-09-20 09:25:11 | 수정 2017-09-20 09:25: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뭉쳐야 뜬다' 한채아가 과거 남자 연예인에게 관심 없다고 밝힌 사연이 재조명 되고 있다.

MBC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한채아는 "배우에게 심쿵하는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섬세한 사람보다 남성적인 성향에 끌린다고.

한채아는 "연예인엔 관심 없다"라며 "기본적으로 메이크업 하는 남자, 거울 보는 남자를 좋아하지 않는다. 당연히 연예인은 이성으로 느껴지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채아는 지난 3월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의 막내 아들 차세찌와 열애를 직접 인정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