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바른정당 정책 연대 '국민통합포럼' 출범…"정책 공감대 모색"

입력 2017-09-20 10:24:38 | 수정 2017-09-20 11:3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정책 연대기구 '국민통합포럼'이 20일 출범했다.

포럼의 공동대표를 맡은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국민통합포럼 출범식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가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행보를 보여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문제의식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패권정치와 권력 사유화에 저항해 생긴 정당인만큼 창당정신을 다시한번 되살리고 이념과 지역 갈등을 극복하고 화합해 활동하자는 취지로 모였다"고 밝혔다.

포럼은 양당의 공동 정책·법안에 대한 의견을 모으고 정치혁신을 논의하는 활동을 한다. 이 의원은 "정기국회가 본격화 되면서 당들의 공동 정책 관심사, 법안 등에 대해 논의해보고 함께 힘을 모을 수 있는 부분은 힘을 모으겠다"며 "그동안 몰랐던 부분들을 되새기고 꼬인 것은 풀면서 영호남 지역기반의 오해소지를 풀고 새 시대를 열 수 있도록 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의원은 포럼 출범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된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론이나 선거 연대가능성에 대해서는 "예단할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포럼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치공학적인 선거연대나 정당간 (통합이나)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연결시킬만한 것은 아니다"라며 "그냥 일단은 있는 그대로 정책적인 부분에서 공감대를 찾아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대표인 정운천 바른정당 의원 역시 "선거 연대 등은 예단할 게 없다"며 "이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시키는 정당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기 때문에 그런 맥락에서 민생 정당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보자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