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김광석 딸 서연, 母 서해순과 함께한 인터뷰 보니…

입력 2017-09-20 13:07:05 | 수정 2017-09-20 13:0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해순 김광석 딸 서연
서해순 김광석 딸 서연 / 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서해순 김광석 딸 서연 / 채널A 방송 캡처


가수 故 김광석의 외동딸 서연 씨가 10년 전 이미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그의 과거 인터뷰가 눈길을 끌고 있다.

2006년 서연 양과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광석 추모 행사를 마련하게 된 취지를 밝혔다.

서해순 씨는 "미국에 살다가 남편의 노래 인생을 추모하고 (저작권 등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귀국했다. 이번 추모 무대 때 김광석의 캐릭터를 담은 토기를 구워 팬들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절대 상업적인 공연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서연 양은 아빠의 추모 무대에서 노래를 하는 것에 대해 “아빠가 돌아가실 때 어렸고 오래 돼서 기억이 별로 없지만 아빠 노래를 무척 좋아한다. 무대에 서자는 제의는 엄마가 먼저 하셨지만 아빠를 기억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또 서해순 씨는 유족간의 저작권 분쟁과 관련해 “저작권을 둘러싸고 가족 간에 싸우는 것 같아 모양새가 안 좋아 늘 마음이 불편하다”며 “가족인 만큼 감정적인 부분을 추스르고 원만하게 합의했으면 좋겠다. 귀국한 딸이 이런 사건에 휘말리지 않고 한국에서 잘 자랐으면 하는 마음뿐”이라고 답했다.

한편 영화 '김광석'의 이상호 감독은 "지난 10년간 서연 씨가 실종 상태였음을 확인하고 유가족의 동의를 받아 19일 용인동부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