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용호 北 외무상, 유엔 총회 참석 위해 뉴욕행

입력 2017-09-20 13:48:13 | 수정 2017-09-20 13:48: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0일 오후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중국 베이징(北京)을 떠나 유엔본부가 있는 미국 뉴욕으로 향한다.

리 외무상은 북한 대표단과 함께 중국국제항공 편으로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오후 2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으로 20일 오후 뉴욕 케네디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공항에는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리 외무상을 직접 환송했다.

리 외무상은 19일 고려항공편으로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해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리 외무상의 이번 유엔 총회 방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을 겨냥한 군사공격 경고를 하는 등 초강경 발언을 쏟아낸 가운데 이뤄져 주목된다.

리 외무상은 22일(현지시간)로 예상되는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미국으로부터의 안보 위협에 대한 자위적 조치라는 주장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근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새 대북제재 결의를 비난하고, 북한에 우호적인 국가들과 차례로 회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