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北 완전파괴" 강경발언 … 리용호 외무상 "개짖는 소리" 응수

입력 2017-09-21 11:16:56 | 수정 2017-09-21 11:16: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 DB



취임 후 첫 유엔 일정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이란 등을 '불량 정권'(rogue regime) 또는 '불량 국가'(rogue state)라고 지목하는 등 초강경 발언들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자신의 첫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totally destroy)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공식 석상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로켓맨'(Rocket Man)이라고 부르며 "로켓맨이 자신과 정권에 대해 자살 임무를 하고 있다"고 맹폭했다.

이란을 향해서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때 타결된 핵 합의를 파기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이란 정부는 거짓된 민주주의를 가장한 부패한 독재정권"이라고 비난했다.

20일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에 입국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말하며 응수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