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킹스맨:골든서클' 태런 에저튼 "한국, 배우로 성공하는데 핵심적 역할"

입력 2017-09-21 11:15:50 | 수정 2017-09-21 11:43:10
글자축소 글자확대
'킹스맨:골든서클' 태런 에저튼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킹스맨:골든서클' 태런 에저튼 /사진=변성현 기자


'킹스맨'의 태런 에저튼이 한국 팬들에게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주연 배우 콜린 퍼스, 태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태런 에저튼은 "'킹스맨'은 저를 세계에 소개하는 기회가 된 영화다. 1편이 성공한데는 한국이 정말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한국 팬과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킹스맨의 성공과 배우로의 성공이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 그런 맥락에서 한국이 중요했고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킹스맨'과 한국의 좋은 관계가 지속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킹스맨 : 골든 서클'은 612만 관객을 들였던 전작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으로 죽은 해리(콜린 퍼스)를 뒤이어 킹스맨이 된 에그시(태런 에저튼)이 전 세계를 장악하기 위해 위협적인 비지니스를 추진 중인 골든 서클과 수장 포피(줄리안 무어)의 계획을 막는 액션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