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귀' 신정환 "아직도 떳떳하게 대화하기 어려워…더이상 실망 없을 것"

입력 2017-09-21 14:09:01 | 수정 2017-09-21 14:0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정환 / 사진 = 코엔스타즈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신정환 / 사진 = 코엔스타즈 제공


방송인 신정환이 기자회견을 갑작스럽게 개최한 이유를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복귀 기념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다. 신정환은 복귀와 함께 취재진과 속시원한 대화를 나누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신정환은 "1994년도에 데뷔해서 지금까지 많은 사건, 사고가 있었고 기쁘고 즐거운 일도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시절을 되돌아보니 한 번도 이런 자리가 없었기 때문에 소속사 분들께 제의를 했다. 아직까지 여러분들, 팬들과 고개를 떳떳하게 들고 대화를 하는게 어색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까지 살면서 처음으로 모시는 자리고 앞으로의 다짐, 더이상의 실망은 없다는 다짐을 드리기 위한 자리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정환은 2010년 해외 상습도박 및 거짓해명 파문 이후 7년여 간의 자숙 끝에 지난 14일 첫 방송된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를 통해 방송에 복귀했다.

방송에 앞서 지난 7월 신정환은 복귀 결심 이유와 심경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아이에게 부끄러운 아빠가 되고 싶지 않다"며 "부족하지만 나에게 온 마지막 기회를 최선을 다해 잡고 놓치지 않겠다. 무엇을 하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내가 가진 모든 걸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