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사임…후임에 이근영 전 금감원장

입력 2017-09-21 14:34:13 | 수정 2017-09-21 14:3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전격 사임했다.

김 회장은 21일 입장문을 내고 "개인의 문제로 회사에 짐이 되어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동부그룹의 회장직과 계열사의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최근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주주와 투자자, 고객, 동부그룹 임직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회장의 후임에는 금융감독원장을 지낸 이근영 동부화재 고문이 선임됐다고 동부그룹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