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명박 정부, 친정부 성향 연예계 인사 육성 '화이트리스트' 실체 드러나

입력 2017-09-21 15:19:39 | 수정 2017-09-21 15:1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뉴스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SBS 뉴스 화면



이명박 정부가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 외에도 '화이트리스트'도 작성해 운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SBS는 20일 오후 MB 정부 당시 국정원이 지난 2010년 말 '연예계 좌파실태 및 순환 방안'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작성해 반정부 성향의 문화연예계 인사들을 탄압하고, 친정부 성향 인사들을 육성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은 보고서에서 친정부 성향 연예인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을 중심으로 '건전 연예인'을 육성해야 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연예계 화이트리스트 명단에는 연기자 L씨, C씨 등이 이름을 올렸다. 실제 국정원이 지목한 연기자 L씨와 C씨는 보고서 작성 무렵 문화예술인들로 구성된 봉사단체의 간부로 선발되기도 했다.

앞서 블랙리스트에 거론돼 검찰 조사를 받은 배우 문성근, 김여진, 방송인 김미화 등은 소송을 불사할 것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