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완전파괴' 발언에…北 "개 짖는 소리"

입력 2017-09-21 07:41:09 | 수정 2017-09-21 07:52: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과 북한의 설전이 거칠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북한은 "개 짖는 소리"라고 맞받아쳤다.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을 찾은 리 외무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았지만 숙소에 도착해선 이를 정면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이 있다"는 북한 속담을 인용하면서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말했다.

'로켓맨' 발언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의 보좌관들이 불쌍하다"고 했다.

리 외무상의 기조연설은 오는 22일로 예정돼 있다. 북한 외무상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기조연설을 해왔다. 2014년과 2015년에는 전임자인 리수용 현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했다. 지난해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기조연설을 맡았다.

통상 북한의 기조연설은 자국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옹호하고 미국을 비판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번에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을 비판하면서 핵무장 능력을 과시하는 내용을 되풀이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서도 강한 어조로 반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리 외무상은 기조연설에 이어 23일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의 뉴욕 방문을 계기로 북·미 접촉이 이뤄질지도 관심사이나 양국 간 대립상황을 고려할 때 그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