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대통령, 내일 한미회담·한미일 3자회동…'북핵공조' 주목

입력 2017-09-21 08:59:12 | 수정 2017-09-21 11:4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연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월가 금융인들을 만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댄 퀘일 서버러스 회장, 문 대통령,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뒷줄은 레온 블랙 아폴로 회장(왼쪽), 대니얼 핀토 JP모간 사장.  /뉴욕=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연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월가 금융인들을 만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댄 퀘일 서버러스 회장, 문 대통령,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뒷줄은 레온 블랙 아폴로 회장(왼쪽), 대니얼 핀토 JP모간 사장. /뉴욕=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새벽 미국과 일본 정상을 잇따라 만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지난 6월에 이어 취임 후 두 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업무 오찬을 겸한 3자 회동 일정을 소화한다. 세 나라 정상이 한데 모이는 것은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두 달여 만이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네 번째 연설자로 나선다. 북한이 대화의 장에 나올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공조해야 할 당위성을 주장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과 미·일 정상 간의 만남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세 나라의 실효성 있는 공조 방안이 나올지에 관심이 쏠린다. G20 정상회의에서 만났을 당시 세 나라 정상은 북한이 도발·위협적인 행동을 자제하고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대화로 복귀하도록 최대한의 압박을 지속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이런 기조는 대체로 유지될 것으로 관측된다. 잇따른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리는 구체적 방안을 논의하면서 한·미 동맹의 견고함을 재확인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예상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대북 압박 강화의 필요성을 강하게 언급한 바 있다.

한·미·일 정상회동의 의제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회동에서는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에 따른 한반도 위기 상황을 평가하고 현행 압박과 제재 수위를 더욱 높이는 방안이 조율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도 트럼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20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핵과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에 대해 "지금 필요한 일은 대화가 아니라 압박"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안보위기 고조에 따라 세 나라 정상이 독일에서와 마찬가지로 공동성명을 채택한다면 대북 제재와 압박의 실효성도 그만큼 커질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편 한미 정상회담에서 우리 군의 자체적인 방어능력을 고도화하기 위한 무기체계 보강 등의 의제가 회담 테이블에 오를지는 또 다른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출국 직전인 17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무기 보강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 관련 협력을 더 긴밀히 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