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서와 한국' 독일 3인방 "한국, 꼭 다시 올 거야"

입력 2017-09-21 09:43:31 | 수정 2017-09-21 09:43: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과 다니엘이 한국 여행기에 대해 소감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독일 친구들이 한국 여행을 하며 느꼈던 소감을 대화하는 모습이 방영된다.

다니엘은 자신의 초대로 먼 독일에서 여행 온 친구들에게 “지금까지 한국 어땠어?”라 물으며 궁금함을 드러냈고 독일 친구들은 이에 각자 자신들의 소감을 전했다.

독일 친구 마리오는 “2주 정도는 와있어야 할 것 같아. 더 좋을 것 같아.”라고 말하며 짧았던 한국여행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를 들은 친구들은 “물론이지, 다시 올 거야”라 덧붙이며 한국 재방문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독일 친구 중 친구 다니엘이 “같이 있으면 어린 시절로 돌아간 기분이야”라고 말해 다시 한 번 이들의 우정을 확인시켰다.

한편, 마리오는 갑자기 종이와 펜을 찾으며 다니엘에게 사인을 요구해 사인회 아닌 사인회가 급 열렸다는 후문.

한국 여행의 마지막 밤, 독일 친구들과 다니엘의 리얼 우정 스토리는 21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