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4주째 하락…73.9%→65.7%

입력 2017-09-21 09:47:59 | 수정 2017-09-21 09:4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연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월가 금융인들을 만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댄 퀘일 서버러스 회장, 문 대통령,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뒷줄은 레온 블랙 아폴로 회장(왼쪽), 대니얼 핀토 JP모간 사장.  /뉴욕=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연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월가 금융인들을 만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댄 퀘일 서버러스 회장, 문 대통령,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뒷줄은 레온 블랙 아폴로 회장(왼쪽), 대니얼 핀토 JP모간 사장. /뉴욕=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지지율이 4주째 하락하며 60%대 중반을 기록했다.

21일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따르면 이 회사가 TBS 의뢰로 지난 18~20일 성인 1526명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4%포인트 떨어진 65.7%를 기록했다.

이는 리얼미터 조사 기준으로 4주 연속 하락한 수치다. 지난달 21~25일 조사에서 73.9%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4주 만에 8.2%포인트가 떨어졌다.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0%포인트 늘어난 29.8%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북 인도지원 논란의 여파로 4주째 주간 지지율이 내림세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일간 지지율을 따졌을 때는 이번 주 초까지는 하락했지만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 보도가 증가하고 문 대통령의 세계시민상 수상 소식이 전해지면서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지역별 지지율은 광주·전라 73.2%, 서울 66.5%, 대구·경북 46.1% 등을 기록했다. 광주·전라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2.8%포인트 하락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79.3%, 20대 77.5%, 40대 76.4% 등에서 긍정 평가가 많았다. 60대 이상에서는 지난주보다 4.9%포인트 상승한 46.1%를 기록했다.

이념성향별 지지율은 진보층 84.1%, 중도층 69.4%, 보수층 37.7% 등으로 조사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