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당잠사' 이종석 "인생에서 가장 잘 한 일, 박혜련 작가를 만난 것"

입력 2017-09-22 15:01:39 | 수정 2017-09-22 15:2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이종석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종석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종석이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될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내놓는다. 이종석을 배우로서 입지를 굳히게 한 작품 '피노키오',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함께했던 박혜련 작가의 작품이다.

2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드라마 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제작보고회에서 이종석은 "박혜련 작가님과 두 작품을 했다. 박 작가님이라는 것만으로도 이유가 충분했다. 세 번째 작품이라서 보는 분들로 하여금 다른 모습을 보여야 폐가 안가겠구나 싶어서 달라지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매번 다르겠지만 기존 배우의 목소리로 연기를 하기 때문에 다르다고 느껴지기가 힘들다. 그래서 달라보이려고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박혜련 작가님은 인간적으로 존경하는 분이다. 살면서 고민스러운 부분들도 여쭤본다. 인생의 멘토라고 생각한다. 무조건적인 믿음이 있다. 사전제작 드라마인 만큼 완벽하게 끌고갈 수 있는 작가님이란 믿음이 확고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선택에 대한 이야기가 종종 나온다. 어떤 신을 찍고 작가님에게 '인생에서 가장 잘 한 선택은 작가님을 만난 것'이라고 했다. 굉장히 사랑하고 존경하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남홍주(배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정채찬)의 이야기다. '피노키오',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집필한 박혜련 작가와 '닥터스', '별에서 온 그대'를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27일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