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지X이종석 주연 '당신이 잠든 사이에', 사전제작 딜레마 넘을 수 있을까?

입력 2017-09-22 17:10:34 | 수정 2017-09-22 17:18: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종석·수지 주연 SBS 드라마 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박혜련 작가, 무조건적 믿음 있어"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수지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수지 /사진=최혁 기자


세상의 모든 비극에는 후회의 순간이 존재한다. 여기 비극의 순간을 미리 꿈 꾸는 사람과 그 비극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이 있다. SBS 드라마 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이야기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남홍주(배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정채찬)의 이야기다. '피노키오',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집필한 박혜련 작가와 '닥터스'를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했다.

주연 배우에는 '피노키오', '너의 목소리가 들려'로 박혜련 작가와 호흡을 맞춰온 이종석이 이름을 올렸다. 역시 박 작가의 작품 '드림하이'에 출연했던 수지도 함께한다.

2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이종석은 "박혜련 작가라는 것만으로도 출연의 이유가 충분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이 박 작가님과 세 번째 작품이라 보는 분들에게 다른 모습을 보여야 작가님께 폐가 안되겠구나 싶었다. 같은 배우의 목소리로 연기를 하기에 다르게 느껴지기 쉽지 않겠지만 달라지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수지 또한 "'드림하이' 이후 다시 한번 박혜련 작가님과 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대본을 받고 너무 재밌었고,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서 큰 고민 없이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이종석과 수지는 지난해 동시간대 드라마인 'W'와 '함부로 애틋하게'로 시청률 경쟁을 펼친 바 있다.

수지는 "이번에는 시청률에 대한 경쟁을 안해도 되어 행복하게 촬영했다"며 "이종석이 잘 리드해줘서 호흡을 잘 맞출 수 있었다. 많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종석은 수지에 대해 "보다시피 예쁘다"라더니 "멜로를 하는데 있어서 최고의 컨디션으로 매 순간 몰입해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수지 이상엽 고성희 정해인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수지 이상엽 고성희 정해인 /사진=최혁 기자


수지의 변신도 돋보인다. 7년 동안 고수하던 긴 생머리를 짧게 잘랐다.

연출을 맡은 오충환 PD는 "수지는 이 드라마에선 예뻐 보이기보다 연기자로서의 노력을 택했다. 극중 머리를 잘라야 했는데 한순간의 고민도 없더라. 너무 고마웠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수지는 "본 방송을 보면 아실 텐데 단발머리는 꼭 필요한 설정이라서 큰 고민 없이 잘랐다. 오히려 주변에서 '괜찮냐'고 물어봤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랜 기간 긴 머리를 해왔는데 단발머리를 함으로써 새로운 비주얼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KBS2 '태양의 후예'가 히트를 치면서 사전제작 드라마들이 우후죽순 등장했지만 '태후'를 넘어설 작품은 없었다. 이종석은 이같은 우려를 박혜련 작가에 대한 믿음으로 불식했다.

그는 "박혜련 작가님의 대본은 구성이 매우 탄탄하다. 사전제작이긴 하지만 전작들도 보면 구성을 마치고 대본을 미리 내셨다. 사전제작이라고 해서 달라질 일도 없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또 "박혜련 작가님에겐 살면서 고민스러운 부분도 여쭤볼 만큼 인생의 멘토라고 생각한다. 무조건적인 믿음이 있다. 사전제작 드라마인 만큼 완벽하게 끌고 갈 수 있다고 믿어 의심치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오 PD는 "박혜련 작가님이 시놉시스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이야기'라고 썼더라. 사람이 살면서 어떤 순간에 어떤 선택을 하며 받아들인다. 그때 다른 선택을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에서 시작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그는 "배우들이 너무 예쁘고 꿈 이야기가 많이 나와 드라마를 보면 꿈꾸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라며 "여러분의 기대치가 어디까지인지 알 수 없지만 그 모습을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됐다고 자부하고 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오는 27일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