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실명 거론 안됐지만…"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사과한 이유

입력 2017-09-22 17:59:10 | 수정 2017-09-22 17:59: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사과 /사진=정청래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사과 /사진=정청래 페이스북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중학생 아들이 교내 성추행·성희롱 사건에 휘말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한 아이의 아버지로, 정치인으로 죄송스럽고 송구스럽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청래 전 의원은 "언론에 보도된 아이는 제 아이"라고 인정하면서 "2015년 사건 당시 제 아이와 피해 학생은 중학교 1학년이었고 친구 사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 아이가 문제의 행동을 했고 피해 학생이 거부하자 중단했다. 이후 제 아이가 피해 학생에게 익명의 부적절한 메시지를 보냈고 피해 학생이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제 아이는 자신이 한 일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피해 학생에게 찾아가 직접 사과했다"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학교폭력자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제 아이는 하루 8시간씩 5일간 총 40시간의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했고 부모 교육도 8시간 이행했다. 이 전체 과정동안 저는 제 아이의 처벌 회피를 위한 그 어떤 시도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둔다"라고 강조했다.

또 "기사에 실명이 거론되지 않았지만 먼저 사실을 밝히는 것은 추가 취재과정에서 피해학생 의사에 반해 신원이 노출돼 또 다른 상처를 입을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언론을 포함해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길 부탁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정치인으로 살아오며 아버지로서 역할에는 소홀했던 것은 아닌지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저도 제 아이도 함께 각별히 노력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앞어 한 매체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 국회의원의 중학생 아들이 또래 여학생을 성추행, 성희롱 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