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년만에 중국서 손 떼는 이마트…매장 5개 태국 CP그룹에 '매각'

입력 2017-09-24 10:11:27 | 수정 2017-09-24 10:11: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마트 중국 매장.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마트 중국 매장. (자료 = 한경DB)


중국 시장에서 철수 중인 이마트가 최근 상하이(上海)에 있는 매장 5곳을 태국 CP그룹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는 시산(西山)에 있는 남은 1개 매장도 연내 정리할 방침이다. 이에 1997년 중국 시장 진출 이후 20년 만에 완전히 중국을 떠나게 됐다.

24일 유통업계와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이마트는 최근 태국 CP그룹과 상하이에 있는 매장 5곳을 일괄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마트는 중국 6개 매장 매각을 추진 중이었다.

이들 매장의 장부가는 680억원이 넘지만, 이마트는 장부가보다 현저히 낮은 가격에 매장을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마트와 CP그룹은 구체적인 매각 가격은 공개하지 않기로 정했다.

중국에서 슈퍼마켓 브랜드 '로터스'를 운영하는 CP그룹은 이마트 매장 인수로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복안이다.

두 기업간 매도·매수 계약은 체결됐지만 중국 정부의 허가 절차가 남아있다. 허가 절차가 까다로워 계약이 완료되기까진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이마트는 시산에 있는 남은 1개 매장도 매각 또는 폐점을 통해 연내 정리할 방침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달 24일 스타필드 고양 개장 행사에서 "중국에서는 철수 절차를 밟고 있고 연말이면 완벽하게 철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1997년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마트는 한때 현지 매장이 30개에 육박했지만 실적 부진으로 적자가 누적됐다. 지난해에만 중국에서 216억원의 손실을 보는 등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영업적자만 1500억원이 넘었다.

이마트가 중국 매장 매각에 성공하면서 롯데마트의 행보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롯데마트는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따라 112개 현지 매장 매각을 추진 중이다.

롯데마트는 CP그룹을 비롯해 5~10개 해외 투자자들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 대상엔 중국 현지 기업과 동남아시아의 화교 자본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