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석 앞두고 계란 소비 회복세…대형마트 "계란 소비 정상화 기대"

입력 2017-09-24 10:45:48 | 수정 2017-09-24 10:45: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살충제 계란 파동 여파로 급감했던 계란 소비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4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5∼21일 계란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46.8% 증가했다.

같은 기간 롯데마트에서 계란 매출은 30.5% 증가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대란은 무게가 52∼60g인 계란을 말한다.

이마트에서 계란 매출은 살충제 계란 사태가 불거진 직후 지난달 16∼22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2%가 급감했다. 감소 폭이 줄면서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1일까지는 작년 동기 대비 매출 신장률이 -9.9%를 기록했다.

롯데마트에서도 살충제 계란 파동 직후 계란 매출은 -37.1%까지 떨어졌다.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1일까지의 매출 신장률은 -7.5%로 감소 폭이 완화하는 추세를 보였다.

계란 가격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초 이마트에서 30개들이 계란 한 판(대란 기준)은 7000원에 달했다. 최근 산지 시세 하락과 맞물리면서 지난 22일 현재 4980원(행사가)에 판매 중이다.

롯데마트의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은 이마트보다 30원 싼 4950원이다.

이에 대형마트는 계란 소비가 점차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