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채용비리 의혹' 금감원 인적쇄신 추진…"임원진 전원교체 전망도"

입력 2017-09-24 11:05:49 | 수정 2017-09-24 11:05: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잇따른 채용비리 의혹에 금융감독원이 대대적인 인적 쇄신에 나선다.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흥식 금감원장은 현직 임원(부원장, 부원장보) 12명의 후임자 인선을 금융위원회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감원 임원 13명은 최 원장에게 일괄 사표를 냈고, 이 중 김수일 전 부원장의 사표만 수리된 상태다.

김 전 부원장의 사임 배경은 채용비리였다. 그는 임영호 전 국회의원 아들의 특혜 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은 김 전 부원장과 이상구 전 부원장보(징역 10개월)의 기소로 일단락됐다.

하지만 채용비리 의혹이 또 터졌다. 감사원 감사 결과 의혹에 연루된 임원은 서태종 수석부원장과 이병삼 부원장보 등 2명이다.

이들은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지만, 금감원 입장에서는 조직에 주는 부담을 피하긴 어렵다.

이에 최 원장이 서 수석부원장과 이 부원장보를 먼저 내보내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시기는 추석 연휴 전후로 관측된다. 연휴 직후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어서다.

감사원은 이들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한 상태다. 지난 22일 사무실과 자택까지 압수수색했다. 곧 검찰에 소환될 가능성이 크다.

경우에 따라 임원 12명의 전원교체가 단행될 수 있다. 채용비리 의혹에만 전·현직 임원 4명이 연루된 만큼 최 원장 입장에서는 과거와 단절이 필요해서다.

채용비리 의혹에 관련된 임직원은 10명 안팎이다. 주식 차명 거래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직원들까지 포함하면 수십 명이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상황이다.

금감원 내에선 이번 위기를 돌파하지 못할 경우 회복 불가능한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